메인메뉴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조사연구

> 연구소 소개 > 주요활동




지표조사 안내

지표조사란 땅 위에 나타나 있는 유적의 모든 현황을 기록하는 행위이며, 지형을 훼손시키지 않은 채 지표상에 드러난 흔적을 토대로 유적·유물의 집중 분포지와 대략적인 유적의 성격을 유추하는 조사방법이다. 조사지역 내에는 유형문화재, 기념물, 민속자료 등 지표에서 쉽게 확인되는 경우도 있지만 땅속에 있는 매장문화재는 쉽게 눈에 띄지 않고 토기편 등 유물을 통해 유적의 분포를 파악할 수 있다.

시굴·발굴조사 안내

시굴조사란 지표조사를 통해 확인된 유적에 대한 전모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조사방법으로, 표본시굴조사와 정밀시굴조사로 구분되어 조사가 이루어진다. 표본시굴조사는 지형상 유적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으나 지표에서는 유적의 징후가 확인되지 않는 경우에 표본적으로 몇곳에 구덩이 파 상태를 관찰하는 것이며, 정밀시굴조사는 세밀하게 구덩이를 넣어 유적의 분포여부, 범위, 성격 등을 확인하여 본격적인 발굴조사의 계획과 예산을 산정하기 위한 자료를 얻는 것이다.
발굴조사란 지표조사나 시굴조사에서 밝혀진 유적을 전면 발굴하여 유적이 가지고 있는 각종 고고학적인 정보를 얻기 위한 조사방법으로, 학술정보를 얻기 위한 일정한 목적에 따라 하는 학술발굴조사와 개발사업으로 파괴될 상황에 처한 경우에 하는 구제개발조사를 실시하게 된다. 유적에 대한 발굴은 고고학자가 주관하여 유적의 성격을 파악해내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여러가지 정보를 알 수 있는 방법은 지질학, 고생물학, 보존처리학자의 도움도 필요하다. 또한 기록보존을 위한 측량 및 사진 전문가 등의 전문인력도 필요하다.

문화재조사는 지표조사 결과를 토대로 개발사업의 시행이 불가피한 경우 시굴조사와 발굴조사를 실시하여야 한다.
시굴 및 발굴조사는 해당 지역의 전문 조사기관에 의뢰하여 처리하는 것이 신속 편리하다.

조사용역 안내

문화재조사는 사업시행자가 문화재 분포지역으로 보고된 지역이나 30,000㎡ 이상의 면적을 대상으로 개발사업 혹은 토지형질 변경을 이루고자 할 경우 실시해야 한다. 이외에도 문화재 분포 가능성이 예상됨으로서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이 조사의 필요성을 결정한 공사의 경우도 같은 절차 속에서 문화재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문화재조사는 지표조사와 시굴 및 발굴조사로 구분된다. 조사 기간 및 경비는 유적의 성격과 면적에 따라 결정된다

문화재조사 조사용역비 산출은 문화재청 고시 제2011-67호에 의거 매장문화재 조사용역 대가의 기준에 의거하여 작성됩니다.

문화재보호법

문화재조사는 사업시행자가 문화재 분포지역으로 보고된 지역이나 30,000㎡ 이상의 면적을 대상으로 개발사업 혹은 토지형질 변경을 이루고자 할 경우 실시해야 한다. 이외에도 문화재 분포 가능성이 예상됨으로서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이 조사의 필요성을 결정한 공사의 경우도 같은 절차 속에서 문화재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문화재조사는 지표조사와 시굴 및 발굴조사로 구분된다. 조사 기간 및 경비는 유적의 성격과 면적에 따라 결정된다.

문화재보호법은 문화재를 보존하여 민족문화를 계승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국민의 문화적 향상을 도모함과 아울러 인류문화의 발전을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